보도자료

㈜박스터, 최용범 신임 사장 임명

7월7일(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박스터 인터내셔널(Baxter International Inc.)의 한국법인, ㈜박스터는 최용범(44세) 신임 사장을 7월9일자로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최용범 신임 사장은 지난 6월 퇴임한 스티븐 챙(Steven Cheng) 사장의 후임이다.

㈜박스터는 “최용범 신임 사장은 지난 20여년 간 글로벌 제약사에 근무하며, 다양한 사업군의 영업 및 마케팅 분야에서 탁월한 역량과 리더십으로 뛰어난 성과를 창출해 온 전문가”라고 말하며, “그의 폭넓은 경험과 리더십을 높이 평가하여, 박스터의 성장을 이끌어 갈 적임자로 임명하게 됐다” 고 밝혔다.

최용범 신임 사장은 최근까지 글로벌 제약사인 아스트라제네카 런던 본사에서 순환기 제품의 인터내셔널 마켓을 총괄하는 디렉터로 근무했다. 최 신임사장은 1995년 한국얀센 영업담당으로 커리어를 시작, 이후 한국릴리와 한국노바티스, 한국아스트라제네카와 아스트라제네카 본사 등의 글로벌 제약사에서 영업, 마케팅 주요 직책을 역임했다. 최용범 신임 사장은 한국교원대학교 화학교육과를 졸업했다.
 
㈜ 박스터에 대해

㈜박스터(Baxter Incorporated)는 박스터(Baxter International Inc.)의 한국법인으로 신장 질환 관련 필수적인 의약품과 병원용 의료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박스터는 가정 내 투석, 급성 및 병원 투석, 멸균 기초수액, 인퓨전 시스템과 장치, 비경구용 영양 솔루션, 바이오서저리 제품, 마취제 등을 포함하는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광범위한 글로벌 입지와 박스터 제품과 서비스가 갖고 있는 고유의 중요성으로, 박스터는 신흥 시장과 선진 시장에서 헬스케어 접근성을 확대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전 세계 5만명의 박스터 직원들은 의료 혁신을 이끌어 온 박스터의 오랜 전통을 기반으로 환자 치료를 개선할 수 있는 다음 세대의 헬스케어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