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박스터, '지역사회 자원봉사의 날' 개최

 
- 지역사회에 의미있는 변화를 위해, 170여명 임직원 나눔 봉사활동 펼쳐
- 희귀난치성 질환 환아의 치료와 저소득층 아동 교육을 돕기 위해 기획
- 올해 총 1,400시간의 임직원 자원봉사 목표
 
 
10월11일(목)-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박스터 인터내셔널(Baxter International Inc.)의 한국 법인인 ㈜박스터(대표 손지훈, www.baxter.co.kr)는 10일 임직원 1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는 환아의 치료와 지역사회 저소득층 아동 교육을 돕기 위한‘지역사회 자원봉사의 날’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박스터 직원 자원봉사자들은 청계천 광통교에서‘박스터와 함께 하는 아름다운 가게’를 열고 임직원들이 기부한 물품을 판매, 수익금 전액을‘아름다운 가게’에 기부했다. 기부금은‘한국희귀난치성질환 연합회’에 전달될 예정이다. 또한 매월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종로중구적십자 봉사관을 찾은 직원들은,‘사랑의 빵, 국수만들기’자원봉사 활동을 펼쳤으며, 직접 만든 빵과 국수를 어린이 교육 후원금과 함께 종로구 신당동 소재‘신당꿈지역아동센터’에 전달했다. 후원금은 센터내의 저소득층 아동 학습지 연간 구독료로 사용된다. 이외에도 10월 한달 간 임직원 헌혈 활동을 통해 모아진 헌혈증을‘한국희귀난치성질환 연합회’에 기부할 예정이며, 박스터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지방지점 직원들도 10월 중 아름다운 가게에 물품 기부 및 판매 자원봉사 활동에 동참할 예정이다.

 
 
한국을 포함한 박스터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지역사회에 의미있는 변화를 위하여 (Making a Meaningful Difference)’라는 주제로 매년 10월‘지역사회 자원봉사의 날’을 개최하여 직원들의 자원봉사 활동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박스터의 손지훈 대표는“박스터는 지역사회에 의미있는 변화를 돕기 위해 직원 자원봉사를 지속적으로 장려해 왔고, 이미 회사 내에 자원봉사 문화가 자연스럽게 자리 잡았다”며“앞으로도 직원자원봉사와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스터는 매월 셋째주 금요일을‘지역사회에 의미있는 변화를 위한 날’로 정해, 직원들이 종로중구적십자 봉사관에서 한부모, 조손가정을 위한‘박스터 사랑의 반찬 봉사’활동에 정기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또한 임직원 가족들과 함께 자원봉사 활동을 펼치는‘박스터 패밀리 데이’, 어려운 이웃의 겨울나기를 돕기 위한‘박스터 사랑의 김장 나눔’프로그램 등 다양한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함으로써 직원들의 자발적인 자원봉사활동을 장려하고 있다. 2011년, 연간 박스터 직원의 자원봉사 시간은 총 1,200시간을 넘었으며, 올해는 1,400 시간의 직원자원봉사를 목표로 하고 있다.